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Friday, August 11, 2017

Two times' sketching meetups in September

안녕하세요!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서 가을을 느낄 수 있어 좋습니다.
스케치 모임에 대한 안내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8월은 전시회로 많이 바쁘셔서 이번 달은 함께하는 스케치 모임은 두차례의 워크샵(8월 14일과 23일)으로 대신할까 합니다. 복지관 안과 밖을 스케치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구요. 아주 추운 겨울에 하기 어려울 수도 있어서 날씨 좋은 가을에 두번 모이려고 합니다.

첫번째 : 2017년 9월 9일 - 신촌 연세대학교(Yonsei University), 학생회관(Student Union)앞에서 10:30 am 에 만나고 점심은 학생회관내 식당이나 그리시는 곳 가까운 편리한 곳에서 하시고(혹은 시켜서 드셔도 좋을듯), 4:00 pm에 학생회관 앞에서 다시 모여 그림 감상합니다. (We meet in front of Student Union in Yonsei University where you can come by Line 2, Sinchon station, exit 3 with 10 minutes walk from the station. You can find Student Union building, no. 207 in this map. We can have lunch in restaurant in that building as well as in other ones. And we'll see our works in that building on 4 pm.)

두번째 : 2017년 9월 23일 - 능동 어린이대공원(Children's Grand Park, Neung-dong), 팔각당앞(in front of Palgakdang-octagonal pavilion)에서 10:30 am 에 만남. 점심은 식물원앞이나 놀이동산등 편리한 곳에서 하시고 4:00 pm에  팔각당(Pakgakdang)에 다시 모여 그림 감상합니다. 찾기 어려우신 분은 처음부터 자유로이 스케치하시다가 4시에 팔각당으로 오시기 바랍니다. (We meet at Palgakdang-octagonal pavilion and will appreciate works at the same place at 4pm. You can easily come to no. 34 in this map. You get off at Achasan station, Line 5, exit 4 or Children's Grand Park station, Line 7, exit 1. There are restaurants for visitors in front of botanical garden and in amusement park, & etc.)

*****지난 7월 커먼 그라운드에서 이지현 선생님께 블로그 관리에 대해 부탁드렸는데 어렵사리 수락을 해주셔서 많은 부분을 맡아 수고하시게 되었습니다. 바쁜 일상중에 시간을 내어 그림그리려는 것이 최우선의 목적이므로 아무리 관리자라해도 그림그릴 시간을 보장해드려야 할 것입니다. 그동안은 새로 오시는 분들의 연락처를 받느라 오전 시간을 다 놓치곤 했던 문제점을 앞으로는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개선하려고 합니다.

1. 누구라도 스케치를 함께 하고 싶으신 분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 으로 참가하겠다는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메일에는 한글, 영문 이름, 전화번호, 주로 사용하시는 이메일 주소가 기재되어야 합니다. 간략한 자기 소개가 있으면 인식에 도움이 되겠습니다.

2. 모임에 참가하고 스케치 끝나는 시간에 공유하신 그림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 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그림을 보내신 분에 한해서 관리자가 서울어반스케쳐스의 블로그에 글을 올릴 수 있는 사용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합니다. 그림은 보내실 때에 1번 메일의 자기 소개 내용이 첨부되어야 본인 확인을 하는 관리자의 수고를 덜 수 있습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올리셔야 합니다. 방법을 모를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 문의나 전화로 도움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이 점은 최근 초대장을 수락하시고 그림을 올리지 않으시는 분들께도 해당됩니다.

우선 이런 방법으로 그림그리는 현장에서 주소 수집하는 번거로움을 덜었으면 하오니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관리자도 현장에서 바로 그림을 시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까지 보여주신 그림에 대한 애정과 열정으로 끝없이 발전해 나가시기를 기대하며 어려운 관리자 직분을 수락하신 이지현 선생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12 comments:

JIHYUN YI said...

부족하지만 어반스케치 모임에 도움 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9월에 뵙겠습니다. 항상 감사 드립니다.

BH Yoo said...

좋은 그림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drawing & sketching Kang said...

어반스케쳐스 덕분에 그림 그리는 일이 행복합니다.
만남이 기다려집니다.
9월에 뵙겠습니다 ^^

한정선 said...

가을이 오는 소리가 들리네요
선선할때 그림저축 좀 해야죠..
둘째주 연세대도 기대됩니다~~

Andy Oh said...

두 곳 다 기대되는 곳입니다. 특히 연세대는 저의 모교로 그림그리기 좋은 장소를 추천해 드리겠습니다~

정영경 said...

기대되는 곳에서 스케치 할 생각을 하니 설레네요~이불 손빨래 하고 나가야겠어요 ㅎㅎ~

BH Yoo said...

어제 오늘 너무 시원합니다.
그림도 내 마음을 비워야 남의 마음을 채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면서도 이번에는 무슨 작업을 해볼까하는 궁리 자체가 즐겁습니다. ^ ^

JIHYUN YI said...

저도 정말 같은 생각입니다. 날씨 좋을 9월에 여러 분들과 함께 어반스케치- 벌써 기분이 좋습니다^^

JIHYUN YI said...

그림 저축!!! 맞아요 금새 겨울이 오면 밖에서 그림 그리는 건 큰 각오(?)가 필요한 듯 합니다 *^^*

JIHYUN YI said...

오.....! 모여서 가이드 한번 듣고 시작해야겠네요!!

JIHYUN YI said...

저도요 저도요!!! 기대가 됩니다^__^

JIHYUN YI said...

요새는 그리고 싶은 게 너무 많아 고민입니다^^ 이런 저런 궁리하는 것도 행복하고 그림 덕분에 항상 깨어 있는 느낌입니다. 일만 하고 살 때에는 항상 답답하고 멍한 기분이 종종 들었는데 그림에 마음을 두고 그리면서 마음이 비워지는 느낌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