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Monday, July 31, 2017

56th World Wide SketchCrawl at Common Ground, Jayang-dong

 food truks(푸드트럭) on the central square market, pencil and watercolor

a scenery viewed from the 2nd floor terrace, pen and watercolor

Common Ground building in front of the central square, pencil

.
(36 x 51cm, watercolor paper)
.

Last Saturday, for the 56th World Wide SketchCrawl, we usk Seoul members met at
Common Ground (커먼 그라운드) located at Jayang-dong(자양동), Gwangjin-gu(광
진구), Seoul. Common Ground is the largest container shopping mall complex in Korea built with 200 shipping containers, and is capable of transforming into different structures or moving into different places. The architectural form is based on a center
square connecting two buildings. On the central square, a weekend market is held with 
different themes, and visitors can enjoy the light snack at the colorful food trucks that offer an exotic dining experience.
It was a little hot and humid, but a fine day for sketching, I took a fancy to the exotic food truck on the market ground at first sight. After sketching that in watercolors quickly and I drew the impressive container building connected with over bridge and hanging placards in pencil. Then I went upstairs and sketched a scenery of the connections between different buildings in perspective. While sketching, I enjoyed expressing the movements of people coming and going immediately in my picture. We had a very pleasant and lively SketchCrawl!

******************************************************
블루 컨테이너, 원색 잔치의 푸드트럭, 이벤트 광장의 젊은 함성...
쇼핑과 엔터테인먼트의 틈 사이로.... 빛과 색, 열기와 바람이 교차하며
단순미로 살린 건축의 명소가 알뜰한 스케치의 명소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Sketch at Ikseondong (종로 익선동)


Sketch at Cafe Graang in Ikseondong, Jongno
 
Indoor Sketch at Cafe Graang in Ikseondong, Jongno
(익선동 카페 '그랑' 안에서 인도어 스케치) 
 
Ikseondong streets (익선동 거리)

Ikseondong streets (익선동 거리)

Wooden Hanok Gate in Ikseondong streets (익선동 거리의 한옥 나무문)
 
I wanted to draw more about Jongno area for exhibition so on Sunday, I decided drop by Ikseondong as hot place for youth nowadays. Outterior looks very old, small and traditional Hanok building but inside has totally different atmosphere. Yes, it was really trendy. My first plan was just sit in street and draw it, but realized it should make pedestians uncomfortable. So changed mind to do indoor sketch. I chose very traditional style cafe; Graang because I wanted to draw Korean beauty. Cafe Graang was founded by two folk painters. You can find some folk paintings inside cafe. Stayed for 3 hours and felt I am a travler.
 
전시회 때문이기도 하고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종로의 풍경을 더 담아 내고 싶어서 자꾸만 쉬고 싶어지는 마음을 추스러서 일요일에 다시 한번 종로로 향했습니다. 요즈음 젊은이(?)들 사이에서 한창 뜨고 있는 핫플레이스라는 '익선동'으로 갔습니다. 사실 토요일 저녁에도 갔었지만 친구와 함께 있느라 스케치는 할 수 없었거든요. 겉으로 봐서는 아주 오래되고, 작고 전형적인 시골 한옥 모습이지만 안쪽은 아주 다른 분위기를 지녔습니다. 말 그대로 트렌디합니다. 그런 상반된 매력이 사람들을 이끄는 듯 합니다. 제 원래 계획은 그냥 골목 귀퉁이에 앉아 골목 풍경을 그리는 거였는데 워낙 거리가 좁아 분명히 행인들에게 방해가 될 거 같더군요. 마음을 바꿔 오늘은 인도어 스케치를 하기로 했습니다. 두 민화가가 연 카페 '그랑' 한 구석에 어렵사리 한 자리를 차지해서 3시간 정도 그림을 그렸습니다. 일본 사람도 왔다 가고 서양 사람도 왔다 가고 'Beautiful'을 연발하는 모습에 괜시리 뿌듯했어요. 한국인데도 왠지 여행 온 기분으로 스케치를 즐겼습니다. 이로써 전시회에 낼 작품 하나를 추가할 수 있게 되었네요. 야호.


Sketch at Common Ground (건대 커먼그라운드)

Sketch at Common Ground with color

Sketch at Common Ground without color

Sketch in Subway going to Sketchcrawl
 
 Sketch in Subway going to Sketchcrawl

With skethcers in Common Ground
 
Enjoyed sketching in the subway going Seoul Skech meet-up. Drawing peoples is always a kind of challenge for me so it means I need to practice more. In last sketch meet-up around Cheonggyecheon, I completed my drawing below the Sun directly without any roof e.g. trees, bridge.. and I suffered from sunshine allergy for 1 week. But here in Common Ground, there was so nice tent and tables..! Very comfortable environment for urban sketchers :) Also I enjoyed vivid blue colored containers and exotic food trucks. And I was happy that many sketchers drew me because I blocked their view in front of food truck. :) After coming back, I added little color on my drawing and also I like it.
 
서울로 스케치 모임에 참가하러 가는 중, 지하철 내 풍경도 조금 그려볼까 하고 도전해봤습니다. 사람들이 내가 그림 그리는 것을 혹시 기분 나쁘게 생각할까 조금 조마조마한 기분이 들었어요. 눈치 채지 못하게 빨리 그려버려야지 하고 생각했습니다. 지난 주 청계천에서 아무 보호막이 없는 상태에서 한두 시간을 햇빛 아래 앉아 다리를 그렸더니 일주일 동안 햇빛 알러지로 고생을 했습니다. 그런데 커먼 그라운드에는 멋들어진 천막과 테이블이 있어 정말 편한 환경에서 스케치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물론 바닥에 앉아 그리는 것도 전혀 마다하지 않지만, 종종 이런 호사를 누리는 것도 참 좋네요. 쨍한 파란색의 컨테이너들과 푸드트럭들을 보는 재미가 있었어요. 게다가 여러 스케쳐 분들이 저를 모델 삼아 그려주셔서 즐거웠습니다. 제가 푸드 트럭 앞을 가로막고 있어서 어쩔 수 없으셨을 거지만요 :)
 
 
 
 

사공영활 선생님의 그림입니다.

                인물화로 유명하시죠.
유선생님의 케리커쳐도 그려주고 집에 일찍 가셔서 대신 올립니다 .


                                       그림이 한장만 있네요

이정숙 선생님의 그림입니다^^






Seoul Urban Sketck(7월 모임 건대역 COMMON GROUND)

건대역 커먼그라운드
그림을 그린다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스케치를 하러 둘러볼 필요도 없이 
눈에 확 들어오는 빨간 푸드트럭 ㅋㅋ
조금도 망설임 없이 
바닥에 철푸덕 주저앉아 그리기 시작

인증샷!!

틈나는대로 회원님들도 그려보고 
저 뒤에 유선생님은 이곳저곳 무척 바쁘신 모양 ^^

어떤것을 생각했는데 그리다가 실패함

전체적인 현장도 스케치 해보고 

한쪽에서 시원한 맥주를 마시는 젊은이들도 살짝 그려주고,
돌아오는 길에 인사동에 들려 전시도 보고, 
인사동 사거리에서 보는 북악산이 너무 선명해 
그냥 지나칠수가 없어서 작은 스케치북에 담아 왔습니다.

전철을 타고 오는길에 포즈가 멋진 학생을 봤는데
문자를 한참 하다가 
눈물이 뚝.. 뚝.. 

건강한 모습으로 다음에 또 뵈요 ^^

Sunday, July 30, 2017

스케치크롤(sketchcrawl.com)사이트에 그림 올리기

안녕하세요!
어제 커먼 그라운드에서 더운 날 그림그리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스케치크롤 사이트는 어반스케쳐스 사이트와는 다른 스케치 사이트의 한 종류입니다.
영국에는 퍼브크롤이라는 것이 있어서 술이 떡이 되도록 술집을 도는 것을 이르는 말이라는군요. 그런데 어느 스케쳐분이 스케치도 이렇게 돌면서 하면 좋겠다고 하여 스케치크롤 사이트를 열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스케치, 스케치하니까 다 그게 그것아니냐하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저희가 일년에 네번 참여하는 월드 와이드 스케치크롤 행사는 스케치크롤(sketchcrawl.com)사이트에서 주최하는 행사입니다. 아직까지는 저희 팀말고는 스케치크롤에 참여하는 한국의 도시가 없는 것이 아쉬울 따릅입니다. 일본만해도 몇군데가 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스케치크롤 사이트에는 개인이라도 혼자 스케치하고 올리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그동안 회원 수가 적을 때는 올리는 방법이 까다롭다면 까다로와서 일일이 모든 분께 직접 올리시기를 기대하기 힘든 점도 있었습니다. 이제 회원 분들도 많아져서 소수가 대신 많은 그림과 사진등을 퍼나르기가 어렵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스케치크롤 행사에 계속 참여하시게 되면 자신의 그림은 자신이 올리면서 한국을 홍보하는 책임을 나누는 것이 좋겠습니다. 그래서 아래와 같이 나름 상세하게 아이디 만드는 것부터 그림 올리는 것까지 설명을 써보았습니다. 해보시다가 궁금하신 점은 댓글이나 다른 방편으로 문의해주시면 도와 드리겠습니다.

등록하는 방법(아이디,패스워드):
1. 이번에 진행한 #56th World Wide SketchCrawl 페이지를 연다.(메인으로 들어가면 찾기 어려워서 56회를 링크했음)
2. 오른쪽 상단의 Login을 클릭합니다.
3. 중간에 있는 사각형 안의 Register를 누릅니다.
4. 아래에 있는 I agree to these terms를 누릅니다.
5. Username(아이디), Email address, Password,  Password 재 확인, 기타 언어, 시간대 등을 체크한 후 자동 등록을 막기 위한 간단한 문제(이를테면 B로 시작하지 않는 단어를 옆칸으로 드래그하시오)를 푼후 Submit(제출)을 누릅니다.
6. 제출하면 다음 페이지에 Information이 나옵니다. 확인을 위해서 기재한 메일을 열어보라고 합니다.(정크 박스도 열어보라고 권함)
7. 잠시 후 등록시 기재한 메일을 열면 casarosa로 부터 Welcome to "SketchCrawl TM"의 제목으로 편지가 와 있습니다. 내용에는 Username, Board URL이 씌여있고 그 아래에 등록한 계정(account)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아래 주소를 방문하라는 문장이 있습니다. http://www.sketchcrawl.com/forum/......을 누르면 계정이 활성화 되었으며 등록해 주어서 감사하다는 글이 잠시 떴다가 sketchcrawl 페이지가 뜹니다. 거기서 등록한 아이디와 패스워드로 로그인하면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여기까지면 반은 온 것입니다.

스케치크롤 페이지는 보통 자신의 컴퓨터에서 그림을 찾아 업로드하는 것과 조금 다릅니다. 석달에 한번 하기 때문에 처음에 잘 배워두었어도 석달 후에는 잊기가 쉽습니다. 메모해 두고 참고 하시면 편합니다.

1. 방금 전 로그인 했던 페이지 상단에 최근의 스케치 크롤 행사 페이지가 나와 있으니 클릭하면 됩니다.
2. 그 페이지를 열면 여러 도시에서 올린 [Results]들이 죽 있습니다. 만약 거기에 Seoul, Korea [Results]가 없는 경우 서울 회원 중 한 분이 박스 왼쪽 위에 있는 New Topic*을 누르면 그림을 올릴 수 있는 페이지가 뜹니다. 이것은 누구라도 시작 할 수 있으며 한번 Seoul, Korea [Results] 라는 제목으로 글을 열면 다른 회원분들은 박스 왼쪽 상, 하단에 있는 Post Reply를 클릭하여 자신의 글과 그림을 올리게 됩니다.

3. 그림 올리는 방법 : 우선 바로 위의 설명 2.에서 말씀드린 여러 도시의 Results중 Seoul, Korea [Results] 를 클릭하면 서울 페이지로 들어갑니다.
4. Post Reply를 누릅니다.
5. 그림 올리는 박스위에 있는 Img를 누르면 박스 왼쪽에 [img][/img] 가 뜹니다. 커서는 [img]와 [img]사이에 깜박입니다.
6. 서울 어반 스케쳐스의 블로그에 올려진 그림위에 마우스를 대고 마우스 오른쪽을 누르면 죽 뜨는 내용 중에 '이미지 주소 복사'를 누릅니다.
7. 그리고 나서 커서를 5번의 [img]와 [img]사이에 놓고 마우스 오른쪽을 누르고 븥여넣기를 하면 됩니다. 그러면 [img]와 [img]사이에 죽 주소가 들어가게 됩니다. 이 주소 중간쯤 지나서 /s320 이라는 숫자가 보일 것입니다. 보통 /s500 정도로 조정해왔습니다. 그림 크기가 너무 작거나 크면 그 숫자로 조정이 가능합니다. 다른 그림에 비해 너무 크거나 작지 않도록 보는 분들의 위해 배려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8. 사진도 이미지이므로 그림올리기와 마찬가지 방법을 사용하면 됩니다. 글씨는 복사해서 올리면 되며 이로써 글과 그림을 올리고 박스 아랫부분에 있는 Preview(미리보기)를 통해 점검한 후 최종적으로 Submit(제출)을 하면 완결이 됩니다.
9. 이곳 저곳을 둘러 보시고 다른 도시의 그림에 댓글도 달면 민간 외교도 됩니다. 그분들도 저희 페이지에 답례로 방문하는 등 친분을 쌓는 계기도 생깁니다.

서울에서는 21회 부터 꾸준히 참석해 오다가 지난 54회에만 빠졌습니다. '뭐가 이리 복잡해, 이런 걸 꼭 해야하나'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으나 저희가 하지 않으면 스케치크롤 페이지에서 코리아를 알리는 팀이 아직까지는 없으므로 꼭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제 좀 복잡하더라도 한번 배워서 자신의 그림은 자신이 올리고 전세계의 스케쳐들과 교류하는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스케치, 스케치크롤 하면서 정작 그 홈피는 방문하지 못한 경우도 많으실 것으로 생각됩니다. 아이디를 만들고 그림과 사진, 글을 올리시면 아마도 "컴퓨터 어렵지 않아요"하시며 가슴 뿌듯한 기쁨도 누리실 수 있으리라고 기대합니다.

참고로 오른쪽에 "스케치크롤 사이트에 그림 올리는 방법"이라는 페이지를 상설해 놓았으니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커먼 그라운드에서 어반스케치 그리기








건대입구역 근처 젊은이들을 위한 쇼핑몰 커먼 그라운드에서 모여서 폭염을 즐기며 땀도 쏟으며 한나절을 보냈다.
점심때 마신 한잔으로 오후의 예술활동이 더욱 부드러워진듯...^^










     Yesterday was the day 'The World Wide  Sketch Crawl' was helding
 I was waiting for the day for a long time.
 Because the place we tried to sketch was where I have never visited.
Two hundreds blue containers were empitied from center and placed
in a three-rayered..The construction was attracting and gave us geometric materials.
After meeting I really wanted to drew blue containers, because ,chatting with my friend, I didn't have enought time to drew 
Anyway I was so happy to see msmbers and their great works.
I hope to see you again in the our ezhibition gallery~~~

  이번 서울 어반 스케쳐스모임은 건대앞 커먼 그라운드에서 개최되었다
처음가는 곳이라 미리부터 마음이 설렜다
중앙은 비어둔채 3층으로 이리저리 비정형으로 쌓여진 200개의 컨테이너
 박스는 기하학적인 조형미를 보여주었고 통일된 파랑의 시원함과 산뜻함은
덤이었다 실내의  컨테이너박스속의 dj도 재밌어 한장~
차를 마시며 수다를 떠느라 정작 푸른 물감을 만지지못해 모임해산후 방과후
학습을 하였다ㅎ   
회원님들의 다양하고 휼륭한 작품들과 함께한 행복한 하루였다.
         ~~전시장에서 만나요~~


Come on COMMON GROUND!!

조금 늦게 도착한 커먼 그라운드

예상외로 날씨도 좋고 장소도 좋습니다.

정말 많은 분이 참석하셨더군요, 다들 반갑습니다

회장님이 일이 점점 늘어 번거로우시겠지만, 수고 부탁드립니다 ^^

먼저 가서 아쉬웠어요~

Common ground







Common  ground 
펜. 채색.
25×35





건대앞 커몬 그라운드 찻집앞에서 모두 모여 그림을 그리다.
예쁜 아가씨들 다음에 또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