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Wednesday, October 28, 2015

several sketches at Namsangol Hanok Village, Seoul

Yun Family's House in Ogin-dong (옥인동 윤씨 가옥)

Yun Taekyeong's Jaesil in Jegi-dong (제기동 해풍 부원군 윤택영 재실)

Min Family's House Sarangchae in Gwanhun-dong (관훈동 민씨 가옥 사랑채)

Main Entrance of Namsangol Hanok Village (정문)

quick sketch viewed from main plaza (천우각 앞 광장)

Taekwondo performance in front of Cheonugak Pavilion (천우각)

a demonstration of smashing pine boards during the jump (발차기 송판 격파)

Straw Craft Demonstration Show (전통 짚공예 시연)
.
( pen and watercolor, 21 x 29.6cm sketchbook )
.
Last weekend, I joined with World Wide SketchCrawl party on Namsangol Hanok Village (남산골 한옥마을) at the northern foot of Namsan Mountain in downtown Seoul. This peaceful village is a wonderful spot to encounter traditional Korean culture for Koreans and foreign visitors. The Hanok Village contains many architectural styles of traditional buildings representing different regions and lifestyles across the nation, including thatch-roofed farmer's houses, a mansion for the noble class, a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and so on. Lots of cultural programs and traditional events including Korean martial art Taekwondo performance were held in and outdoors with crowded citizens and tourists. 
I sketched several works here and there in the beautiful village enjoying the autumn festival for two days on October 24 and 25.
...
남산골 한옥마을은  옛 정취와 삶을 훈훈하게 체험할 수 있는 도심의 쉼터입니다.
전통 주거와 풍물을 한 곳에 모아 조상들의 모습을 오늘의 일상에 비쳐 봅니다.
5년전 한옥마을 스케치했던 기억을 살려 그때 못 그린 새로운 정경들을 그리다 보니
스케치크롤 다음날인 일요일까지 이어서 한옥마을 스케치를 하였습니다.

Tuesday, October 27, 2015

#49 World Wide SketchCrawl sketches by Mona Kwon




Ah thanks Ms Yoo, for posting these! I didn't see all of these at the 4pm meet. I enjoyed myself very much on Saturday. Here are two of mine: 

Sunday, October 25, 2015

Korean Line 한국의 선

서울 남산골 한옥 마을에서의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지붕의 우아한 선과 겹침이였습니다.
아주 어린시절 한옥에서 찍은 사진들과 초등학교때 봤던 한옥마을이 기억이 나는 시간이였습니다.
그림을 그릴때 내 등뒤에서 노부부가 신혼생활을 한옥에서 했던 이야기를 도란 도란 나누어 나의 흐린 추억이 짙어져 갔습니다.
이 곳은 어른들에게는 추억을 이어가는 곳이며 어린이에게는 조상의 모습을 새기는 곳입니다.
그리고 외국 관광객에게는 우리의 문화를 보여주는 장입니다.
짙은 재색의 기와에 햇볕이 비친 모습을 연필로 그려 봤습니다.


Saturday, October 24, 2015

#49 World Wide SketchCrawl at Namsangol Hanok Village

sketches by Shin Jeong-sheop






*******************************************************************************
sketches by Lee Chung-geun

+





*******************************************************************
sketch by Jo Seong-eun


# 49 World Wide SketchCrawl at Namsangol Hanok Village


traditional crafts shop, 31 x 23 cm

traditional wedding ceremony of Lee Hwa and Christopher Cabrera


Taegwondo demonstration at main plaza











It was very foggy in the early morning. But it got clearer and shiny even hot after noon. Namsangol Hanok Village was very busy with tourists and citizens. It was more crowded for it was a Saturday. Eight sketchers joined : Lee Yong-hwan, Yun Young-sook, Ku Bon-ok, Mona Kwon, Yoo Byung-hwa and new comers, Shin Jeong-sheop, Jo Seong-eun, Lee Chung-geun. Though we know well about our traditional houses it's not easy at all to draw them exactly. Most of us live in apartments or modern houses. We recall past times drawing them in the village where valuable houses in land were moved from the original sites. Hanok can be transferred as it is by its dividable materials, wood and roof tiles. I could meet a traditional wedding ceremony. But it was too late to draw all the process of the wedding. The couple seemed to be from China for the guests used Chinese language. Foreign couple like to hold a wedding in Korean traditional way. In the afternoon there was a Taegwondo demonstration in main plaza. Lots of people gathered and enjoyed applauding so much. But drawing their action was another matter for sketchers. How hard to capture the instant pose of smashing pine boards would be!
At four o'clock we shared all the works at the plaza. Thank you all!
이른 아침에 날이 너무 흐려서 우산까지 갖고 갔는데 다행히 날이 점점 맑아져서 일기가 아주 좋았어요. 야외 활동에는 아무래도 날씨가 큰 역할을 하게 됩니다. 새로 오신 신정섭님, 조성은님, 이충근님 반가왔습니다. 멀리서 참가해주신 권모나님, 윤영숙님께도 감사드리며 여행의 재미에 푹 빠지신 구본옥님도 반가왔습니다. 그림속에 함께 하는 즐거움은 각별한 것같습니다. 말이 필요없는 조용한 자기 수양이라고나 할까요. 현장에서 직접 보고 그린다는 것이 말할 수 없이 어려울 수도 있지만 그 또한 가치있는 훈련이라고 생각하며 그림 종이에서 자유를 만끽해봅니다. 감사합니다.

#49 World Wide SketchCrawl 페이지를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Tuesday, October 20, 2015

Han Gang(river)

수채    캔손 (24*32 )
 
상도터널 부근에 위치한 동양중학교 꼭대기에서 내려다본  한강입니다.
 비가 막 그치면서 구름은 어둠게 내리고 그 위에 햇볕이 비쳐 순간 한강은  하얗게되어 모든것을 멈처 버린 느낌이였습니다.


Saturday, October 10, 2015

충남 도지사공관 스케치모임


오랜만에 그림을 올리네요..
대전으로 이사가서 대전에서 어반스케치를 하고 있어요.
7월에 시작해서 7번의 모임을 하였어요.
최근 10월3일 충남 도지사공관에가서 그린 그림들을 올려봅니다.
대전에는 몇몇 근대 건축물들이 남아있어요.
특히 일제시대에 지어진 도지사 관사촌과 철도 관사촌이 있는데,
이렇게 관사촌 마을이 보존 된 곳은 전국적으로 거의 없다고해요.
그동안 개방되지 않았던 도지사공관이 일반인에게 개방되었다고 해서 갔다왔어요.


<pencil>
관사촌앞 골목 도로 공사중



<Eddingpen>

멀리 나무사이로 보이는 스케쳐





외관은 아르데토양식 내부는 일본식으로 지어진 건물이예요.





<Eddingpen>

일본식 다다미방



다른분들의 작품과 함께


플라타너스나무가 낙엽을 떨어트려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어요.






Thursday, October 8, 2015

sketches at the Amusement park, Children's Grand Park

carousel flying chair, pencil, watercolor, A 4

a boy assembling his motor bikes in the park, pen, watercolor, A 4





Days ago I went to Children's Grand park to enjoy the beautiful autumn days and to sketch too. There are many interesting and thrilling vehicles for visitors. I used to sketch one of them though most of them are very complicated and hard to draw. This time I chose the flying chair. But it was an ordinary day, so the big machine was rare to move for rare riders. I waited for them to ride and move. I could complete seeing several times' running of the machine. Every time there was shrieks of the riders. People do voluntarily paying money to feel thrills.
I moved to the playing field. There were nice chairs and tables with shade. A young grand mother and a kid sat. I took a seat and began to draw him. But I was not sure whether he'd leave soon or not I took a photo before he left. I was right! They left before I completed washing the sketch. While sketching this one a woman of my age came to me saying "Wow you're painting!" We kept talking over one hour. It's mysterious for unknown people to talk honestly about past aching matters without any measuring thoughts which could happen between well known ones. We promised to meet again in the park unexpectedly some days. 
It was a nice day with fine weather in park. 

요즘 날씨가 너무 좋습니다. 능동에 있는 어린이대공원은 언제나 갈 수 있는 좋은 공간입니다. 그동안 공사하느라 닫혀있었던 놀이동산도 올해는 문을 연지가 여러달 됩니다. 되도록이면 갈때마다 놀이동산에 들러 한장씩이라도 그려보려고 합니다. 어렵지만 활력이 넘치는 곳이라서 동심으로 돌아가 그려봅니다. 평일이라 타는 사람이 적어 줄창 돌아가지는 않았지만 여러번 기다리면서 보고 그려보았어요. 실제의 모습을 그대로 담으려면 수차례 그려보아야겠구요. 그림을 마치고 놀이터를 갔더니 마당은 한산했는데 어린아이가 테이블에 차 두대를 늘어놓고 조립하며 젊은 할머니와 앉아있었어요. 바로 그리기 시작했으나 아이가 떠나기 전에 드로잉 사진 한 장부터 찍었어요. 잠시 후에 모델이 일어나서 갔습니다. 아이 그림을 그리는 중에 제 나이 또래의 부인이 지나가다 그림에 관심을 보이시며 앉아서 한참을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처음 보는 사람끼리 기탄없이 살아온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아는 사람끼리 하기 어려운 이야기도 나눌 수 있는 것이 좋았습니다. 다음에 공원에서 우연히 만날 수 있기를 기약하면서 아쉬운 작별을 하였어요. 건강을 빌면서....

Thursday, October 1, 2015

Holiday sketches at Cheonggyecheon, Seoul

symbol sculpture, "Spring" (스프링) by Claes Oldenburg and Coose Van Bruggen, 
pen and watercolor 

 Cheonggyecheon Stream sketched at Cheonggye Plaza, pencil and watercolor

 Gwanggyo Bridge (광교), pen and watercolor 

 Supyogyo  Bridge (수표교), pen and watercolor 

sketched from Beodeuldari Bridge (버들다리), pen and watercolor

Sewoon Electronics Plaza (세운전자상가), pen and watercolor

 Mojeongyo Bridge (모전교), pen and pastel 

Pyeonghwa Clothing Market near Ogansugyo Bridge (오간수교), pen and watercolor 

.
( 21 x 29.6 cm sketchbook )
.
Last weekend, during the Chuseok (추석), Korean Thanksgiving holidays, I visited Cheonggyecheon and sketched the colorful sceneries walking along the stream for two days. The Cheonggyecheon is a stream running through central Seoul from west to east. There are 22 bridges that cross the stream and every bridge has its own historic name and unique form. Until it was restored in 2005, Cheonggyecheon Stream existed only as a neglected waterway hidden by an overpass. Nowadays, it has been transformed into a haven of natural beauty amidst the bustle of city life.
The weather was so fine all through the Chuseok holidays, I enjoyed sketching several cityscapes from Cheonggye Plaza (청계광장) to Pyeonghwa Fashion Town (평화패션타운) near Dongdaemun Gate.
.
1년 만에 다시 그려보는 청계천의 가을 하늘이 새롭습니다..
어두웠던 그림자와 햇살의 눈부심이 겹쳐가며 흐르는 푸른 오아시스~~
다리마다 건물마다 옛과 오늘의 영상이 파노라마같이 출렁거립니다.
이틀을 그렸어도 소재가 마를 새 없이 넘쳐나는 청계천 풍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