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 * * * * * * 전시 안내 드립니다* * * * * * * *

탑골 미술관 서울어반스케쳐스 초대전 - "즐거운 나의 종로"

전시 장소 : 서울노인복지센터내의 탑골 미술관 - Topgoal Art Center in the Senior Welfare Center of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7 (경운동), 지하철 3호선 5번 출구(one minute's walk from the Exit No. 5 of Anguk station, Subway No. 3), Tel : 02-6220-8595
전시 기간 : 2017년 8월 10일 - 8월 25일 (평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토요일 : 오전 10시 - 오후 3시, 일요일 과 공휴일 휴관)
전시 참여 작가 : 이용환, 이지현, 강은영, 한정선, 백경원, 정영경, 김해원, 오창환, 곽윤환, 소말리 로이, 강은정, 박수신, 윤재용, 유병화 이상 14명

어르신들과 함께 하는 워크샵 : 1차 - 2017년 8월 14일(월) 오후 1:30 - 3:00, 2차 - 2017년 8월 23일(수) 오후 1:30 - 3:00

훌륭한 공간에서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제 6회 전시회를 열 수 있게 초대해주신 미술관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 드립니다.
또한 멋진 전시회를 위해 애쓰시는 회원님들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관람을 기다립니다.

Sunday, April 28, 2013

Yongsan Station, Seoul




39차 스케치크롤 참석하지못한 아쉬움에 혼자가서 스케치 했습니다

Saturday, April 27, 2013

아파트마당에서

오늘은 밤 산책에도 공기가 조금도 차갑지 않네요. 작은 스케치북 하나 들고 나갔는데 딸아이가 스케치 삼매경에 빠졌습니다. 봄이 되니 아무 일 없어도 기분이 상쾌합니다. 좋은 계절 많이 즐기세요~~

at Incheon wharf, Incheon city


pencil, watercolor, 24 x 32 cm



When I have enough time to come and go to Incheon wharf I choose Incheon wharf for sketching. It took nearly three hours to arrive at. But when I stand on the wharf seeing the sea and ships it's compensated making me excited for sketching. I brought two pieces of paper remained in the block which I chose considering the permitted time to stay there and to lessen the weight of the bag. It blowed harshly as always from the sea. I took a seat in steps leaning on the wall of the wharf. It was very warm like a shelter being protected from the wind. I could finish two safely without worrying the flying paper or falling wash-water cup.  I hope to find more shelters like this next time.

처제 인천에 갔어요. 바람이 예사롭지않았지만 날은 맑아서 좋았어요. 우선 동인천에서 사간 햄버거를 먹으며 바다를 보았지요. 차를 다 마시고나서 아래에 보이는 계단을 내려가 보았습니다. 궁금하기도 했구요. 바로 배가 붙어 있어서 안심도 되었지요. 오호라...더 좋을 수 없는 장소였습니다. 양쪽 풍경을 두장 그렸습니다. 다음에도 이런 장소를 찾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3시간 걸리는 여행의 발걸음을 떼었습니다.

Wednesday, April 24, 2013

비오는 날의 덕수궁


<rainy days in the deoksugung>
 
------------------------------------------------------------------------------------------
 
벚꽃이 만발한 4월의 토요일.
모처럼 꽃놀이를 계획했었는데 봄비로 수포로 돌아갔다.
그래도 집에서 황금같은 토요일을 그냥저냥 보내기 싫어서 덕수궁에 잠시 들렸다.
봄비로 촉촉하게 젖은 덕수궁에 푸른 봄이 만발했다.
비가오면 오는데로 비와 와야지만 느낄 수 있는 비에 젖은 봄내음이 나를 설레게 한다..
 
 
 

맥도날드의 창밖

 
 
<outside the window in McDonald>
 
 
----------------------------------------------------------------------------------------
 
일주일중 5일을 사무실에서 보내는게 답답해서 가끔씩 점심시간에 밖으로 나와 거리를 거닌다.
 간단하게 점심을 먹을겸 맥도날드에 가는데 창가에 앉으면 바쁜 도시의 일상의 눈에 들어온다
항상 스케치북을 가지고 다니기 때문에 언제, 어느곳이든 어떤 상황에서든 그림을 그릴수가 있다.
이런게 그림그리는 사람만이 가지고 느낄수 있는 묘한 매력이 아닐까...
 
 
 
 
 

Saturday, April 20, 2013

two paintings from Stephen Kopp

Sydney Harbor, 100 x 70 cm

scenery at Seoul

Stephen Kopp who has been sketching with us for years sent a mail with good news (the above one was sold at Easter Show for good amount) missing to sketch with us. The bottom painting looks impressive with the rainy night mood. We congratulate on the great result and share the pleasure with you!
See you soon and sketch together! Thank you Stephen and Susie! :)

호주에서 한국에 오실때마다 저희와 스케치해오셨던 스테판 콮씨가 메일을 보내쎴어요. 아름다운 그림 두장과 부활절 전시회에서 그림을 파셨다는 좋은 소식과 함께 저희와 같이 그림 그리는 시간을 그리워하신다는 글을 보내셨습니다. 여러해를 함께 해오면서 그 분의 손과 마음을 통하여 서울 풍경을 감상하는 즐거움도 큽니다.
이번 겨울에도 함께 하실 것을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Thursday, April 18, 2013

바람부는 날 용산역에서.

 
 
 
 

 
It was a day a wind blowing from very much.
I always sketched while running if I found a favorite place.
But I went after a long time out for the purpose of sketching to the go outdoors.
Time is short, and is drawn a lot of pictures was inferior, but was happy.
A warm welcome and a story regarding a picture of nice teachers were interesting very.
It is the day when a feeling is good.
 
< If it clicks a picture, You can see my blog. >
--------------------------------------------------------------------------------------------------------------------------

날씨가 좀 흐리고 바람은 많이 불었지만 이렇게 야외에 나와 그림을 그릴수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멋진 선생님들께 좋은 이야기도 듣고 이렇게 그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수 있다는 게  참 감사하네요. ㅎ  환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욱 좋은 모임이 되시길 바랍니다~ ^^
 
<그림이나 사진을 클릭하시면 블로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를 향해 날아오르다.  http://blog.naver.com/masuking7






 
 
 
 

Sunday, April 14, 2013

39th World Wide SketchCrawl in Seoul

It was warmer day than before. After greeting our members I started to draw at outside of Yongsan Station. So many people come and go and noise from big spekers for sale and smell came from smoking area everywhere in outside of facilities annoyed me. But I was calm and ready to draw. I didn't do much though, it was lovely fantastic day to draw. Thanks all our Seoul Urban Sketchers! And very welcome new commers, Sang Jin Lee and his girlfriend.
전보다 따뜻한 날. 멤버들과 인사를 나눈 후  역사 밖에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오고가는  사람들, 스피커 소음, 담배냄새가 신경쓰였지만, 난 그림 그릴 준비되어 있었다. 많이 그리진 못했지만, 그림 그리기에 환상적인 봄날이었다.
모든 회원님들께 감사드려요. 그리고 새로 오신 상진님과 여자친구 엄청 환영해요!


용산역 앞에서
the front view of Yongsan Station 1.
Galaxy Note2. SketchboonX App.


용산역 앞에서
the front view of Yongsan Station 2. pen and watercolor


용산역 앞에서 나무들
trees. pen and watercolor and oil pastel


용산역 맞은편 건물과 아파트들
buildings and apartments across the Yonsand station. pen and watercolor

아이파크 몰 4층 이벤트 팍에서
at the Event Park at 4th floor of  I Park Mall. pen and watercolor

sketches by Choi Seung-won




red brick building which was used as a hospital across the Yongsan Station
crayon, A 4

scenery at Chopyeong-dong, crayon, A 4

Benesto house at Gunpo. crayon, A 4

어제 날씨도 안좋은데 수고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39th World Wide SketchCrawl in Yongsan Station, Seoul

the front view of Yongsan Station building

sketched at Station square in front of I'Park Mall

Yongsan Station concourse, 3rd floor

Event Park at the 4th floor courtyard

at digital specially store

sketched looking at the building model displayed in the 5th lounge
.
( pen and watercolor, 21 x 29.6cm sketchbook )
.
It was fine weather to celebrate the Worldwide Sketchcrawl. We Seoul sketchers met at the I'Park Mall building included Yongsan Station in Seoul. Yongsan Station, located in I'Park Mall, is the largest railroad and subway station in Korea. I'PARK Mall,the biggest shopping complex in Korea, is the urban entertainment shopping mall composed of various shopping space and cultural, entertainment space.
The sceneries around outside the Station building were somewhat desolate owing to the large-scale redevelopement plan, but the atmosphere of indoor theme zone was so lively and bustling with a lot of shoppers and passengers. I sketched colorful scenes in and out around the huge building and enjoyed an exiting day.

100년이 넘은 서울 최초의 중심역사...
강점기와 근대사를 지나 거대 민자역사로 탈바꿈한 모습을 그리면서
驛舍를 스쳐간 歷史의 발자취와 기적소리가 아련히 다가오는 것을 느낀다.

Saturday, April 13, 2013

#39th World Wide SketchCrawl at Yongsan Railroad Station

at the station plaza

buildings seen from the steps of the station across the plaza

at the Event Park at 4th floor of the station complex building, I Park Mall

shop at the I park Mall inside the station
39 x 27 cm





Yoo Hae Lim

sketchers after the sketching



drawing by new comer, Lee Sang Jin


new comers Go Seong Ae and Lee Sang Jin from the right and Hwang Hwa Sook (the left)


Yongsan Railroad Station and shopping malls seen across the street

Though the weather was fine the wind was terrible. And the area was so big that we couldn't capture all on one day. But every spot was lively and exciting with people. Nine sketchers participated in. New comers, Lee Sang Jin and Go Seong Ae were welcomed by all. We expected their long lasting affection in sketching hoping to meet again and again. Thank you all the participants despite of illness and busy schedules! See you soon!




Friday, April 5, 2013

the place we meet on #39th SketchCrawl

Yongsan Station

circle sculpture iin the plaza of Yongsan Railroad station

용산역이 넓어서 4월 13일의 스케치크롤 행사에 만나는 장소를 역 광장에 있는 동그라미 조형물 앞으로 잡았습니다. 의자도 있어서 편리하겠습니다. 광장에서 스케치를 시작하는 것도 좋겠구요. 참석하실 분은 오전 10시 30분 전까지 도착하시기 바랍니다. 그날 뵙겠습니다!
Yongsan Railroad station with annexed building of I Park department  is so broad to find sketchers here and there. It will be convenient to meet in front of the 'circle' sculpture at the plaza where we begin sketching. Hope you to arrive before 10:30.
See you there!